남철관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대표적인 코하우징으로 알려져 있는 자그파브릭의 설계자인 Franz Sumnitsch(프란츠숨니치)와 함께 한 해외연사 초청 사회주택 포럼(2018.4.20)은 사회주택, 공동체주택이라는 새로운 주거형태의 실험이 한창 진행 중인 서울시와 한국사회에 새로운 상상력을...

 

새정부의 지역재생 정책인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민간네트워크와 민관협력이 뒷받침될 때만이 성공할 수 있다. 주민만 참여하고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의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실질적인 협력체계가 필수적인 것이다. 참여가 필요한 핵심적인 조직인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1인 가구 증가, 고령화, 공동체성 상실, 청년주거빈곤 증가 등 주거와 관련된 문제점이 심화되고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주거비가 비싸고 주택보급율도 낮은 서울은 이런 문제가 가장 심각하게 나타나는 지역입니다.

기존의 주요대책인 공공임대아파트는 택지의 부족으로...

 
도시재생의 목표는 침체된 도시의 공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일으켜 물리적, 경제적, 사회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이라고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을 봐도 신도시 개발, 뉴타운과 재개발로 대표되는 전면철거형 정비사업의 틈바구니에서 면적이 좁거나 사업성이 낮아 제외된 노후...

 

문재인정부의 도시정책은 도시재생뉴딜로 대표된다. 정부의 의중을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세간에는 그렇게 알려져 있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겠다.

근래 한국에서 꽤 근사한 주상복합아파트에는 랜드마크 (landmark)라는 수식어를 붙이곤 한다. 사전적으로는 역사적인 건조물이나 신성한 사람의 출생이나 매장과 연관된 장소를 의미하던 단어가 현대에 들어서는 특정 도시의 이미지를 만드는 건축물을 의미하는 용어로 사용된다. 서울의 서울타워, 광화문...

대체 ‘사회주택’은 어떤 주택이고 기금은 뭘 하려고 만든 것일까?

 
 
  다수가 새로 지은 집과 신차, 싹 바꾼 살림살이가 발전이란 키워드로 나와 가족의 정체성을 형성한다고 믿고 살아온 고도성장 시기의 한국의 도시는 이제 낡은 집과 손 때 묻은 물건을 잘 가꾸고 관리하면서 오랫동안 사용하는 것이 미덕이 되는 저성장의...

 

 

 동그라미사회주택기금을 나눔과미래가 운영하기 시작한지 어느덧 6개월여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이 기부한 소중한 30억원의 재원으로 사회주택 공급자와 다양한 입주자 지원조직을 돕는 일을 해왔습니다. 
가장 중요한 사업은 사회적기업,...

 

 

서울은 변화의 과정에 있다. 철거 재개발로 급격한 변화의 몸살을 앓던 시대를 지나 다수의 개발구역이 해제되어 어떻게 하면 살기좋은 내일을 만들 수 있을지 모색하고 있다. 구역에서 마을로의 귀환이라고 할까, 싶지 않은 실험을 해야할 상황인 것이다. 

...

 

 

혼자사는 풍조의 확산과 함께 혼밥, 혼술이라는 말이 점점 낯설지 않게 느껴지는 요즘, ‘혼자’는 여러 의미로 다가온다. 한편으로는 세련된 솔로생활, 다른 한편으로는 외로운 현대 젊은이들의 생활패턴에 대한 안쓰러움으로, 그렇다. 바야흐로 1인가구가 대세가 되었다...

 

  뉴타운사업으로 상징되는 전면 철거 방식의 도시개발은 이제 서서히 도시재생으로 대체되어 가고 있다. 수많은 정비사업 구역이 주민 다수의 의사로 해제되고 도시재생특별법의 제정과 뒤이은 전국적인 도시재생사업의 시행은 그런 흐름이 이제 대세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페이지